메뉴 넘어가기



전시안내 : 대가야는 살아있다. 고대국가 대가야의 삶이 흐르는 역사의 현장


기획전시실

점필재 김종직
  • 점필재 김종직
  • 점필재 김종직
  • 점필재 김종직

영남학파의 종조 - 점필재 김종직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에는 선산김씨들이 모여 사는 한옥마을 집성촌이 있다. 500여년 전 무오사화 때 화를 면한 김종직의 후손이 이곳에 정착하면서부터 지금까지 종가가 대를 이어오고 있다. 현재, 개실마을에는 점필재 종택과 사당이 위치하고 있으며, 기획전시실에 전시되고 있는 유물은 점필재 종택에서 소장하고 있는 유품과 유물 중의 일부이다.

김종직(1431, 세종 13 ~ 1492, 성종 23)은 조선초기의 문신이자 성리학자로 본관은 선산, 자는 효관ㆍ계온, 호는 점필재, 시호는 문충이다. 1431년(세종 13)에 밀양의 서쪽 대동리(한골)에서 태어났다. 1457년(세조 3) 유명한 '조의제문'을 짓고, 1459년(세조 5) 과거에 급제하면서 관료생활을 시작하였다.

1470년(성종 원년) 함양군수로 부임하면서 문하에 학도가 운집하여 김굉필, 정여창 등이 수학하였다. 그 후 10여년간 문한ㆍ사관ㆍ경연관ㆍ전주 등의 청요직을 계속 맡았다. 1489년(성종 20) 밀양으로 낙향하여, 학문과 후학지도에 전념하다가 1492년(성종 23) 8월 19일에 돌아가셨다.

1498년(연산군 4) 무오사화로 부관참시 되었다가 1507년(중종 2)에 중종반정으로 벼슬과 시호 등이 되돌려졌다. 1689년(숙정 15)에 영의정에 증직되고, 1708년(숙종 34) '문간(門簡)'에서 '문충(文忠)'으로 시호가 고쳐졌다. 밀양의 예림서원을 비롯하여 김천의 경렴, 선산의 자양, 함양의 백연, 개령의 덕림서원 등에 제향되었다.

점필재 김종직과 고령

김종직은 1443년(세종 25년) 13세 때 아버지인 강호 김숙자선생이 고령현감으로 부임했을 때 고령에서 주역을 배웠다. 그 후 1498년(연산군 4년) 무오사화로 인해 부관참시 될 때 아들 숭년이 화를 면해 합천에 머물렀고, 그후 후손들이 고령군 쌍림면 합가리 개실마을로 옮겨 살게 되었다.
담당자
대가야박물관 054)950-7103
인쇄 위로


Quick Menu

열어본페이지

열어본 페이지 이전 보기 열어본 페이지 다음 보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