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넘어가기



이 콘텐츠를 보려면 Flash Player(무료)가 필요합니다.

대가야는 살아있다. 고대국가 대가야의 삶이 흐르는 역사의 현장


현재 위치

> 박물관소개 > 인사말

인사말

대가야박물관장 신 종 환

침묵을 깬 대가야의 찬란한 문화!

대가야의 도읍지인 고령에서의 박물관의 역사는 1977년과 1978년에 이루어진 지산리 고분에 대한 발굴 조사성과로부터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당시의 발굴조사를 통해 긴 역사의 침묵을 깨고 대가야의 찬란했던 문화가 드러나게 되었고, 이를 바탕으로 1980년 지금의 고령향교가 있는 언덕의 한쪽 기슭에 ‘대가야유물전시관’이라는 현판을 단 아담한 전시관을 열었던 것이 오늘날의 대가야박물관의 전신이 되었던 것입니다.

이어 2000년에 44호분을 재현한 ‘대가야왕릉전시관’이 문을 열게 되었고, 2005년에는 ‘대가야역사관’이 건립되어 오랜 기다림 끝에 제대로 된 박물관으로서 개관을 하게 되었던 것입니다. 그러나 이로써 고령과 대가야의 문화를 두루 알리기에는 부족함이 있어 2006년 3월 악성 우륵 선생이 활동한 곳으로 전해져 오는 대가야읍 금곡(琴谷)에 ‘우륵박물관’을 열었습니다.

이제 고령에는 대가야의 도읍이자 우륵의 예술 활동이 펼쳐졌던 고장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이 모든 시설들을 아울러 ‘대가야박물관’이라는 이름으로 국내외 관람객들을 맞이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주지하다시피 박물관은 전문 인력에 의한 전시운영과 조사연구, 문화재의 과학적인 보존과 관리, 일반 공중을 위한 각종 사회교육 등 여러 가지 일들을 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은 단연 전시활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많은 고민과 학술적 근거를 바탕으로 관람자를 위해 최선을 다한다는 자세로 박물관 실내외의 공간을 꾸몄습니다. 비록 부족함이 많은 전시작업의 결과이자 기록이지만, 대가야역사와 고령지역의 문화를 널리 알리는 역할을 충분하게 할 것으로 믿습니다.

아무튼 우리 대가야박물관 분위기를 대강이나마 미리 보실 수 있도록 홈페이지를 오픈하게 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하며, 앞으로 더욱 다듬고 보완하여 보다 알찬 내용으로 보실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대가야박물관장 신 종 환
담당자
대가야박물관 054)950-7103
인쇄 위로


Quick Menu

열어본페이지

열어본 페이지 이전 보기 열어본 페이지 다음 보기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